진라면 신라면 경쟁, 역전된 이유 “제발 이 논란은 그만”

진라면 신라면 대결에서 진라면이 이겼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해당 지표는 점유율이 아닌 구매경험도로 측정된 것이며, 이에 결정적 역할은 신라면의 맛이 변했기 때문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진라면 신라면 경쟁
진라면/신라면

30년 1위 신라면, 진라면에게 내주나?

신라면은 1986년 출시하여 1991년 처음으로 국내 라면 시장 1등을 기록한 뒤 30년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진라면이 드디어 신라면을 꺾고 1등을 차지했다는 뉴스가 나왔습니다.

아쉽게도 이것은 시장 점유율이 아닌 고객경험도로 측정된 결과입니다. 고객경험도는 영수증 리워드 앱 <오늘뭐샀니>에서 같은 카테고리 내 특정 상품 구매자 비중을 수치로 나타낸 것입니다.

진라면 신라면 역전 말 나오는 이유

하지만 이 수치도 진라면이 신라면을 이긴 것은 처음이기 때문에 가볍게 넘겨서는 안됩니다. 또 이러한 소식이 네티즌들에게 전해지면서 “신라면 맛 변했더라”, “요즘 신라면 맛없더라” 등의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신라면 맛 없어진 이유로 뽑히는 장면
수요미식회

한 네티즌은 신라면의 맛이 바뀐 시점이 MSG 논란 때부터 인 것 같다고 했습니다. 그 증거로 논란이 한창일 때 tvN <수요미식회>에 신라면 관계자가 나와 제품에서 MSG를 모두 뺐다고 언급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MSG 유해 논란 지겹다”, “제발 다시 MSG 넣어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반대로 “맛 변한 거 맞음? 난 전혀 모르겠던데”라는 의문을 갖는 사람도 있습니다.

진라면 신라면 시장 점유율 사실은 이렇다

오뚜기, 농심 로고
오뚜기/농심

역전했다고 알려진 고객경험도 외에 시장 점유율은 신라면 15%, 진라면 10%로 아직 격차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또한 농심과 오뚜기의 전체 제품 점유율로 따지면 농심이 49.5%, 오뚜기가 26,4%로 2배가량 차이 납니다.

스포츠 스타까지 대결 진라면 신라면 경쟁
오뚜기/농심
축구선수-연예인 닮은 꼴 모음...▼
손흥민과 반기문? 와 잘생긴 사람 많네...

두 업체의 경쟁은 소비자들에게도 큰 관심을 끕니다. 과거에는 손흥민과 류현진이 각각 광고를 하면서 두 스포츠 스타의 인기, 나아가 축구와 야구 종목의 인기 대결까지 퍼져나갔습니다.

결론적으로 진라면 신라면 경쟁이 역전된 것은 아니지만 ‘갓뚜기’ 마케팅부터 시작하여 30년간 굳건했던 소비자의 마음에 약간의 변화가 생기고 있는 것 같습니다.

라면 먹었으면 꼭 해야할 일...▼
턱살 빼는 법 6가지, 이중턱 완벽 제거

이 포스팅은 저작권자 쿠겟의 소유물이며, 무단배포 금지, 보호받고 있습니다. 또한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일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일정액을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더 많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