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 현수막 문구 추천, 제2의 인생 응원은 그만

환갑 현수만 문구 감사의 인사를 담아야… ‘인생은 60세 부터’ 등의 문구는 부모님에게 서운함 줄 수 있어

환갑 현수막 문구 추천

100세 시대인 요즘 환갑잔치를 크게 하진 않습니다. 그래도 특별한 날인 만큼 다른 생일보단 신경을 쓰게 됩니다. 보통은 가족끼리 또는 친척과 함께 평소보다 좋은 식사를 합니다. 직접 상을 차릴 수도 있고, 음식점을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특별한 날을 기념하여 사진을 찍습니다. 이때 작은 현수막이라도 있으면 훨씬 더 좋은 분위기의 사진을 남길 수 있습니다. 어르신들은 현수막 같이 대놓고 기념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여행지의 조형물과 꼭 사진 찍는 모습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환갑 현수막 문구 어떻게 새겨야 할까?

보통 감사의 인사 또는 응원하는 문구를 새깁니다. 감사 문구는 이때까지 ‘자식들 키우느냐고 고생했다’는 의미를 담습니다. 응원 문구는 ‘환갑 이후의 제 2의 인생’에 대한 얘기입니다. 둘 중 하나를 추천한다면 <감사의 인사>문구를 새기는 것을 추천합니다.

그 이유는 아무리 환갑 이후에 남은 인생이 많다고 해도 60세라는 나이는 마음과 달리 신체가 따라 주지 못합니다. 또 갱년기이기도 합니다. 예민한 시기이기 때문에 제2의 인생을 응원하는 문구는 당사자에 따라 부담을 느낄수도 있고, 자녀들이 자신을 보살필 마음이 없는 것 같이 느껴져 서운할 수 있습니다.

환갑 현수막 문구 추천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문구 5가지와 응원의 마음을 전하는 문구 2가지를 추천해 드립니다. 응용하여 사용하시면 되고 응원의 경우 실제 도움을 못 드릴지 언정 도움이 되겠다는 중의적 의미를 담는 것이 중요합니다. 말 한마디가 큰 위로가 되기 때문입니다.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면

1. 당신이 있었기에 오늘의 우리가 있습니다.

2. 존경합니다.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3. 당신의 자녀라서 참 행복합니다.

4. 오래오래 함께해주세요.

5. 당신의 세월을 존경합니다.

‘응원의 말’을 전하고 싶다면

1. 앞으로 꽃길만 걸으세요.

2. 이제 하고싶은 것 다해

환갑 현수막 준비를 마쳤다면…

부모님의 환갑 현수막 준비를 마쳤다면 선물을 준비하거나 직접 상차림을 하여 정성이 들어간 식사를 대접하는 것도 좋습니다. 아래 정보를 확인하시고 평생의 한 번인 부모님의 환갑을 잘 해드리고, 그동안 불효했던 불편한 마음을 내려놓으면 좋겠습니다.

도움되는 정보

< 저작권자 쿠겟 – 무단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

이 포스팅은 저작권자 쿠겟의 소유물이며, 무단배포 금지, 보호받고 있습니다. 또한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일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일정액을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더 많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