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돈 스스로 번다” 돈 버는 초등학생들이 하는 이것은?

설거지 500원, 구두닦이 500원 등은 부모님에게 용돈을 받기 위해 또 경제관념 교육을 목적으로 행해졌던 가정 내 일거리입니다. 그런데 요즘 스스로 돈을 벌고 자신의 용돈은 물론 부모님의 용돈을 드리는 초등학생이 하는 것이 있다고 합니다.

벌레 키워 한 마리에 10만 원에 거래

어릴 때는 특히나 벌레에 관심을 많이 가지게 되는데요. 성인은 벌레에 대한 관심이 떨어지기 때문에 특히나 경쟁력이 있습니다. 먹이, 온도, 습도를 조절해 애지중지 키운 벌레 중 애완용으로 인기가 많은 사슴벌레나 장수풍뎅이를 판매하여 돈을 버는 것이죠. 보통은 마리당 1만 원에 거래되지만 조금 잘 키운 발레는 10만 원에도 거래된다고 하니 초등학생의 용돈으론 충분합니다.

벌레도 펫테크의 일부분

사슴벌레 또는 장수풍뎅이 시장은 관상어(물고기) 다음으로 큰 펫테크 시장입니다. 펫테크 시장은 해마다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어서 국내 시장 규모로만 약 4000억 원 이상이 되고, 세계 시장 규모로는 수십조에 이를 것이라고 합니다. 일본에서 사육된 80㎜ 왕사슴벌레는 경매에서 1억 원에 낙찰되기도 했을 정도입니다.

쇼핑몰, 인터넷 카페, 당큰마켓에서 판매

이렇게 초등학생도 돈을 벌 수 있게 된 것은 IT 서비스가 발달했기 때문이죠. 정말 전문적으로 쇼핑몰을 운영할 수도 있지만 곤충 관련 인터넷 카페 또는 개인 블로그에서도 판매가 가능하고 최근에는 당근마켓에서 쉽게 판매할 수 있어 시도하는 초등학생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곤충덕후로 시작하여 17세에 창업 기업가치 12억 인정받은 사례

칠명바이오 대표 공희준(2002년 출생)은 중학교 1학년 때부터 곤충을 키우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더 잘 키우고 싶어 곤충의 먹이에 대해 고민을 하기 시작했고, 17살에 곤충이 먹는 사료 회사를 창업하여 19살에 12억 기업가치를 인정받으며 투자를 받기도 했습니다. 현재는 애견사료까지 확장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생명과 연결된 만큼 주변 관심 필요

벌레를 소중히 키우다 돈을 벌기 시작하면 어리기 때문에 한 생명을 단지 돈으로 생각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기도 하는데요. 이러한 인식을 갖지 않기 위해서는 주변의 관심과 교육이 필요합니다. 소중한 생명을 지닌 것들이니만큼 단지 돈을 목적으로 볼 것이 아니라 정서적 안정과 수익을 동시에 얻을 수 있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쿠겟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by 쿠겟. All Rights Reserved.

이 포스팅은 저작권자 쿠겟의 소유물이며, 무단배포 금지, 보호받고 있습니다. 또한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일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일정액을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더 많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