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 친하게 지내면 좋은 인싸 관상 2가지

새학기가 시작되면 새로운 인간관계를 맺어야 한다는 부담감에 스트레스를 받곤 합니다. 부담감이 생기는 이유는 처음에 가까워진 사람들과 계속해서 함께하는 경우가 많고, 먼저 말을 거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MBTI 유형에서 I로 시작하는 사람들의 경우 더 공감될 것 같습니다.

새학기 친하게 지내면 좋은 인싸 관상 2가지 특징

만약에 처음 친해진 친구가 나를 챙기면서 많은 사람을 만나는 인싸라면 새학기 스트레스는 더 이상 받지 않을 것입니다. 예를 들면 친구가 “누구야 어디 같이 갈래?” 등과 같이 물어보고 함께하면서 새로운 장소에 적응을 도울 수 있습니다. 또 새로운 사람을 만났을 땐 “얘는 내 친구 누구야” 등을 말해주면서 관계의 물꼬를 터주기도 합니다.

좋은 인싸 관상 있다

정말 다행인 것은 이러한 성격을 판단할 수 있는 관상이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관상이 과학적 근거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 영상을 보고 관상이 얼마나 맞아떨어지는지 판단해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학생뿐 아니라 직장, 각종 모임 등에서도 적용해 볼 수 있습니다. 그럼 인싸이기도 하고 나를 챙겨주는 사람의 관상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첫 번째로 인싸 관상 눈썹을 봐야 합니다

관상에서 눈썹은 사람을 뜻합니다. 눈썹의 숱이 많으면 많을수록 주변에 사람이 많은 것입니다.

두 번째로 콧대와 코끝을 봐야 합니다

높이를 보는 것이 아니라 넓이를 봅니다. 콧대와 코끝이 넓을수록 주변 사람을 챙기고 넓은 관계를 중요 시 하는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위와 같은 조건으로 얼굴이 잘 알려 사람들로 말해보자면 배우 정준호, 여진구, 박하선, 강소라, 전 축구선수 차두리 등이 있습니다.

유튜브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눈 작은 사람 관상 “오타쿠 성향” →

< 저작권자 쿠겟 – 무단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

이 포스팅은 저작권자 쿠겟의 소유물이며, 무단배포 금지, 보호받고 있습니다. 또한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일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일정액을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더 많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