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가죽을 수집한 일본인

1878년생 후쿠시 마사이치 교수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사람 가죽>을 합법적으로 수집했던 사람입니다. 무려 2,000명의 사람의 가죽을 수집하면서 3,000개의 사진과 문서를 남겼다고 합니다. 1956년 교수가 세상을 떠나면서 100여 개의 가죽만이 남았고, 현재 도쿄 대학의 병리학 박물관의 소장되어 있습니다.

도쿄 대학 병리학 박물관에 소장된 모습

어떻게 <사람 가죽>을 모으게 됐을까?

후쿠시 마사이치 교수는 의사였습니다. 그는 매독에 대해 연구를 했었는데, 문신의 잉크가 매독으로 손상된 피부와 어떻게 반응하는지 알고 싶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문신의 매력에 빠졌고, 문신이 새겨진 사람의 가죽을 수집하기로 결심했습니다.

*매독 : 성적 접촉에 의해 전파되어 피부 궤양을 일으키는 병

후쿠시 마사이치 교수와 야쿠자

야쿠자와 합의 후 얻은 <사람 가죽>

교수는 문신을 하고 싶은데 돈이 없는 야쿠자들을 만나 합의를 했습니다. 내용은 “문신 비용을 주는 대신, 죽은 후에 자신에게 가죽을 기증할 것”입니다. 이에 많은 야쿠자가 긍정적으로 반응했고, 교수는 그들의 가죽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야쿠자에게 미완성된 문신은 불명예스러운 것이라고 하네요.

하단에 사진 몇 장 더 첨부하니 글이 불쾌하신 분은 다른 콘텐츠를 권장합니다.

후쿠시 마사이치 교수 수집품
일본 교수가 수집한 문신이 세겨진 가죽
사람 가죽을 수집한 일본 교수

[ 쿠겟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by 쿠겟. All Rights Reserved.

이 포스팅은 저작권자 쿠겟의 소유물이며, 무단배포 금지, 보호받고 있습니다. 또한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일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일정액을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더 많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