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껍데기까지 다…” 이달의 소녀 츄 소속사와 분쟁 시작?

언론사 위키트리가 아이돌 그룹 이달의 소녀 츄(Chuu, 본명 김지우)와 소속사 블록크리에이티브가 법적 분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단독 뉴스를 보도했습니다. 전속 계약 효력 정지에 관한 내용이고,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달의 소녀 츄 탈퇴?

“가처분 신청 일부 인용”이란 긴급한 사건에 대해 법원의 빠른 결정을 요청했고, 사건의 내용과 주장이 일리가 있어 심판이 필요하다고 인정했다는 것입니다. 즉 법적인 분쟁의 시발점이 되는 것입니다. 다만 블록크레이티브에서는 아직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긍정의 아이콘 이달의 소녀 츄,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이달의 소녀 츄 손가락 하트, 깨물 하트

방송과 미디어를 통해 항상 밝은 모습만 보여줬던 츄였기 때문에 안 좋은 뉴스가 뜨자 많은 사람이 놀랐습니다. 다만 츄를 계속 지켜봤던 팬들은 “터질 것이 터졌다”라며 예상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작은 소속사’, ‘많은 멤버’ 그리고 ‘한 명의 스타’라는 부정적 키워드가 모두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팬들이 말하는 ‘작은 소속사’의 문제점

작은 소속사는 돈이 많이 없기 때문에 자금의 흐름이 불안정합니다. 소속 아이돌이 잘 안되면 당연히 줄 돈이 없는 것이지만 승승장구해도 돈을 주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흑자 도산’이라는 말도 있듯이 투자와 회수 간의 기간이 어긋나면서 회사가 망하게 되는 것입니다. 소속사에서 은행 대출을 갚거나 다음 앨범 등에 먼저 돈을 썼고, 일은 죽도록 하는데 정산을 받지 못하는 ‘츄’의 인내가 한계에 도달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입니다.

팬들이 말하는 ‘많은 멤버’의 문제점

이달의 소녀 그룹 전체 멤버
여러 사람을 포옹하고 있는 츄
달리는 사이

많은 아이돌 그룹이 멤버 전체 수입을 n분의 1하여 정산을 받는 시스템을 가지고 있습니다. 초기에는 그룹이 와해 되지 않는데 도움을 됩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각 멤버마다 인기, 출연 방송, 광고 등 일과 수입이 다르기 때문에 불만이 생기게 됩니다. 심지어 이달의소녀는 12인조 그룹인데 이런 계약이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입니다.

팬들이 말하는 ‘한 명의 스타’의 문제점

수지, 츄, 현아

한 명의 스타가 고생하여 번 돈을 여러 멤버와 나눠가지는 것도 큰 불만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와 더불어 멤버 간의 감정적 불화가 싹트기 시작합니다. 잘나가는 멤버는 내가 팀을 위해 고생한 만큼 배려 받기를 원하고 잘 안풀리고 있는 멤버는 잘 나가는 멤버가 질투나기도 하고 스스로 자존감이 낮아지기도 합니다. 일반 대중들에겐 이달의 소녀 그룹 전체보다 츄 한명의 인지도가 훨씬 크기 때문에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 아니냐는 추측입니다.

블록크레이티브 이달의 소녀 츄 강력한 대처 준비하고 있는 듯

라디오스타 츄 작명
라디오스타
이달의 소녀 츄 상표권 등록
키프리스

소속사가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지난 2월 “이달의 소녀 츄”로 상표권 등록을 한 것이 밝혀졌습니다. 멤버 중 츄만 유일하게 상표권 등록이 되어있습니다. 이로써 츄가 소속사를 탈퇴하게 되면 다른 활동명을 사용해야 합니다. 과거 아이돌 그룹 비스트가 하이라이트로 이름을 바꾼 경우와 같습니다.

< 저작권자 쿠겟 – 무단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

이 포스팅은 저작권자 쿠겟의 소유물이며, 무단배포 금지, 보호받고 있습니다. 또한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일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일정액을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더 많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