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만합시다” 추성훈이 던진 한마디에 촬영장 싸늘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개그맨 정성호가 전 UFC 선수 추성훈과의 에피소드를 말했습니다. 성대모사를 잘하기로 유명한 정성호는 과거 SNL 촬영 때 추성훈이 출연했고 그의 딸 추사랑을 따라 했다고 합니다.

라디오스타에 출연해서 추성훈 에피소드를 말하는 정성호
라디오스타 캡처
정성호 추성훈 에피소드에 놀란 라디오스타  MC들
라디오스타 캡처

그런데 추성훈은 누군가 딸을 흉내 내는 걸 좋아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방송 스토리상 어쩔 수 없이 진행을 했는데, ‘사랑이를 안아주는 장면’에서 계속 NG가 났습니다. 몇 차례 더 촬영을 하다가 결국 추성훈은 “그만합시다”라고 말했습니다. 정성호는 그대를 회상하며 “죽을 것 같았다”라고 했습니다.

UFC 선수 시절 추성훈과 김동현
UFC 추성훈, 김동현

김동현이 그랬다고 생각하니…

추성훈은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UFC 선수 김동현보다 먼저 방송을 통해 재밌는 모습을 많이 보여줬습니다. 추성훈 선수가 정색했던 것처럼 만약 김동현 선수가 정색을 한다면 정말 무서운 상황이 될 듯합니다.

< 저작권자 쿠겟 – 무단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

이 포스팅은 저작권자 쿠겟의 소유물이며, 무단배포 금지, 보호받고 있습니다. 또한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일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일정액을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더 많은 콘텐츠